본문 바로가기

한국 아동 삶의 만족도, OECD 국가 중 꼴찌…1위 네덜란드와 차이가 '심하네'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05 15:40
‘한국 아동 삶의 만족도’ [사진 SBS 캡처]




OECD(국제개발협력기구) 국가 중 한국 아동 삶의 만족도가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4일 전국 18세 미만 아동을 양육하는 4007가구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3년 한국 아동 종합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한국 아동들의 삶의 만족도는 100점 만점에 60.3점을 받아 OECD 국가 중 꼴찌였다.



한국 아동 삶의 만족도를 떨어뜨리는 원인은 학업 스트레스가 가장 컸다. 학교폭력, 인터넷 중독, 방임, 사이버 폭력이 뒤를 이었다. 이번 조사에서는 아동이 겪는 스트레스와 우울 수준도 5년 전보다 높아지고 인터넷이나 스마트폰 등 매체중독 위험군의 숫자도 증가했다.



스트레스의 원인도 소득별로 차이가 있었다. 보통 수준 가정의 아동은 학업과 교육을 주원인이라고 말했지만, 빈곤가구 아동은 부모와의 갈등과 열등감을 꼽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아동 삶의 만족도가 가장 높은 국가는 네덜란드가 94.2점을 받아 1위였고 우리보다 한 계단 위인 루마니아도 76.6점으로 큰 차이를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한국 아동 삶의 만족도’ [사진 SBS 뉴스 화면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