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나라 어린이 '삶의 만족도' "100점 만점에 60점" 꼴찌…왜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05 15:08
한국 아동 삶의 만족도 [사진 SBS 뉴스 화면 캡처]




우리나라 18세 미만 청소년과 아동의 '삶의 만족도'가 OECD 최하위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보건복지부는 4일 전국 18세 미만 아동을 양육하는 4007가구를 대상으로 '2013년 한국 아동 종합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해당 조사에 따르면 한국 아동 ‘삶의 만족도’는 100점 만점에 60.3점으로 OECD 회원국 가운데 최하위였다. 회원국 가운데 최고점을 기록한 네덜란드의 94.2점과는 30점 넘게 차이가 난다.



우리보다 한 단계 위인 루마니아도 76.6점으로 16점 이상 차이가 났다.



우리나라 9~17세 아동의 3.6%가 “최근 1년 동안 심각하게 자살을 생각한 적이 있다”고 답변했고 해당 항목 응답자의 25.9%(전체 9~17세 아동의 1.0%)가 “실제 자살을 시도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또 국내 아동의 10%, 빈곤가구 아동의 17.4%가 거의 매일 방과 후 혼자 집에 있는 것으로 조사돼 아동 방치가 심각하다.



온라인 중앙일보

'한국 아동 삶의 만족도' [사진 SBS 뉴스 화면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