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혜영, "쌍둥이 임신 6개월 부터 만삭 배, 최악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05 14:51
‘황혜영 뇌종양 투병’ ‘김경록’ [사진 tvN 예능프로그램 ‘현장 토크쇼 택시’ 방송 캡처]




그룹 '투투' 출신의 황혜영이 쌍둥이 출산과 뇌종양 투병을 고백했다.



황혜영(41)-김경록(41) 부부는 4일 밤 12시 20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현장토크쇼 택시'는 '연예계 사장님 특집 2탄'에 출연했다



이날 황혜영은 "41세에 임신하니 6개월 부터 만삭 배였다"고 밝혔다



황혜영은 "거동도 불편했다. 6주부터 16주까지 입덧을 해 10주 동안은 복숭아만 먹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복숭아가 아닌 다른 음식을 먹으면 토하다 탈진해 주사를 맞았다. 임신 만 5개월이 지나면서 자궁수축이 왔다"며 "병원에 입원해 자궁수축 억제제를 맞았다"고 덧붙였다.



황혜영은 "이건 부작용이 심하다. 최악의 부작용은 폐부종이 올 수 있다고 하더라"며 "그때 내가 폐에 물이 차 매일 매일이 응급상태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시 배 안에 근육이 갈기갈기 찢어졌다. 지금 생각하면 꿈만 같다"고 토로했다.



한편, 황혜영은 결혼 전 뇌종양으로 수술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황혜영 쇼핑몰’‘김경록’ [사진 tvN ‘현장토크쇼 택시’ 방송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