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님과 함께’ 17년차 무사고 운전 이상민, 사유리에 살벌한 운전과외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05 13:18




17년 무사고를 자랑하는 베테랑 운전자 이상민이 ‘아내’ 사유리의 운전 면허증 취득을 위해 과외교사로 나섰다.



최근 녹화에서 사유리는 운전면허 취득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국에서 10년을 사는 동안 대중교통을 이용하던 사유리가 강원도 인제에서 수륙양용차를 탄 후 운전의 재미를 느끼게 된 것.



교통안전교육까지 미리 받아둔 사유리는 운전에 일가견이 있는 남편 이상민에게 운전면허 필기시험 합격을 위한 S.O.S.를 요청했다.



이상민은 뜬금없이 “좀 있다 필기시험을 보러가야한다”는 사유리의 선언에 잠시 당황하다 이내 “꼭 합격시키겠다”며 열의를 보였다.



그러나, ‘좋은 과외교사가 되겠다’던 생각도 잠시 뿐. 독특한 사유리의 행동 때문에 이상민은 수차례 뒷목을 잡아야만 했다. 정지 표지판을 공부하다가 가수 조정치를 떠올리고, 속도위반에 대해 익히다가 “속도위반하면 애가 나와”라고 하는 등 엉뚱한 사유리 때문에 결국 ‘버럭 선생’으로 변할 수밖에 없었다는 후문.



오직 합격만을 바라보는 ‘버럭’ 이상민 선생과 4차원 수험생 사유리의 아슬아슬한 과외 시간은 5일 수요일 오후 11시 JTBC 재혼 미리보기 ‘님과 함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