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해진 '악플러'와 연탄 봉사, 어색한 분위기 속에서…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05 11:47
‘박해진 악플러와 연탄 봉사’




배우 박해진(31)이 악플러와 연탄 봉사를 해 눈길을 끈다.



박해진의 소속사 더블유엠컴퍼니는 5일 “지난달 31일 서울 강남구 개포동에 위치한 구룡마을에서 박해진이 악플러와 연탄 봉사를 했다”고 밝혔다. 봉사에는 박해진의 팬들과 자원봉사자들도 함께 했다.



이날 박해진은 생활이 어려운 이웃에게 연탄과 생필품, 상품권 등을 전달했다. 춥고 비가 오는 날씨에도 쉬지 않고 계속되는 연탄 봉사에 지칠 법도 했지만, 그는 시종일관 밝은 미소를 보이며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해냈다는 후문이다.



박해진은 악플러와 연탄 봉사를 하던 도중 먼저 다가가 이야기를 건네고 어색함을 푸는 모습도 보여 눈길을 끌었다.



박해진과 30명여 명의 봉사자들은 5시간 동안 총 1600여 장의 연탄을 나르며 구룡마을에 따뜻한 손길을 전했다.



한편 지난 3월 악플러를 명예 훼손으로 고소했던 박해진은 그 중 반성문을 쓰고 선처를 호소한 악플러들에게 봉사 활동하는 것을 조건으로 고소를 취하했던 바 있다.



박해진의 소속사 측은 “받은 사랑을 돌려주는 방법은 사람마다 다르다”며 “진심이 담겨 있지 않은 봉사는 쉽게 지친다. 이번 활동을 통해 악플러들과 진심을 다해 소통하고 나누는 법을 배웠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더블유엠컴퍼니]

‘박해진 악플러와 연탄 봉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