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뱀파이어 노루 발견, 암컷 유혹할 때 10㎝ 길이 송곳니로…콱?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05 11:34
‘뱀파이어 노루 발견’ [사진 국제야생동물보존협회 페이스북]




뱀파이어 노루 발견 소식이 전해지며 눈길을 끌고 있다.



3일(현지시간) 미국의 한 과학전문매체는 “국제야생동물보존협회 아시아지부 연구진이 최근 아프가니스탄 북동부 산림지역에서 60여 년 만에 카슈미르사향노루(Kashmir Musk Deer)의 살아있는 모습을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살아 있는 뱀파이어 노루의 발견은 지난 1948년 이후 60여년 만에 처음이다.



카슈미르사향노루는 아프가니스탄과 인도, 파키스탄에 분포했던 종이다. 수컷의 경우 최대 10㎝ 길이의 송곳니를 지니고 있어 뱀파이어 노루라는 별명을 가지게 됐다. 전문가들은 이 송곳니가 암컷을 유혹하거나 다른 수컷과 싸울 때 사용된다고 설명하고 있다.



연구진에 따르면 뱀파이어 노루를 발견한 지역은 아프가니스탄 북동부 힌두쿠시 산맥 인근 누리스탄 산림일대다. 수컷사향노루 한 마리, 새끼와 함께 한 암컷 사향노루 한 마리 그리고 또 다른 암컷 사향노루 한 마리까지 총 네 마리가 살아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뱀파이어 노루는 최근 산림지역 개발로 인한 서식지 파괴, 밀렵꾼들의 사냥 등으로 개체수가 크게 감소해 현재 멸종위기 종으로 분류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뱀파이어 노루 발견’. [사진 국제야생동물보존협회 페이스북]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