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택시' 황혜영 "술자리 접대 강요…입에 담기 힘든 욕 하더라"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05 11:00
‘택시 황혜영’. [사진 tvN `택시` 화면 캡처]




혼성그룹 투투 출신으로 현재 쇼핑몰을 운영 중인 황혜영(41)이 과거 솔로 준비 당시 접대를 강요받았던 사실을 공개해 충격을 줬다.



지난 4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는 황혜영이 남편 김경록과 함께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황혜영은 투투가 해체되던 때를 회상했다. 그는 “남자 멤버들이 군대에 가고, 소속사를 옮겨 솔로 앨범을 준비했다”며 “그런데 내가 있지 않아도 되는 식사, 술자리에 사장님이 나를 불러내는 방식으로 홍보했다”고 입을 열었다.



결국 참지 못한 황혜영은 사장에게 불만을 털어놓았지만 돌아온 반응은 냉담했다. 황혜영은 “자리에 나가는 게 힘들다고 말했더니 입에 담기도 힘든 말을 하시더라”며 “이후 상처 때문에 대인기피증, 우울증, 공황장애를 심하게 앓았다”고 말해 시청자들의 가슴을 아프게 했다.



한편 황혜영은 ‘택시’에서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도 공개했다. 황혜영은 “2010년 모임에서 우연히 남편을 만난 뒤 연락하고 지냈다”며 “많이 아파서 병원에 갈 일이 있었는데, 그걸 계기로 ‘이 사람을 평생 의지할 수 있겠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하며 남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택시 황혜영’. [사진 tvN `택시` 화면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