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먹이 운다' 지역예선 출연자…알고 보니 진짜 '조폭'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05 10:50
‘주먹이 운다’ [사진 XTM]




 

‘주먹이 운다’에 출연한 최모씨가 ‘여종업원 감금 및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지난 3일 구속됐다.



목포경찰서에 따르면 최씨는 유흥업소의 영업을 방해하고, 여종업원을 감금한 뒤 윤락업소에 팔아넘긴 혐의를 받고 있다. 목포경찰서느 최씨 외 범행에 가담한 2명을 구속하고, 업주 박모씨 등 1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최씨 등은 지난 7월부터 10월 중순까지 박씨의 사주를 받고 목포의 경쟁업소 두 곳을 찾아가 영업을 방해하고 종업원들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건강상 문제로 일을 그만두려는 여종업원을 여섯 차례에 걸쳐 감금한 뒤, 이후 2000만원을 받고 순천의 한 윤락업소에 팔아넘긴 혐의도 받고 있다.



또 목포경찰은 조사 과정에서 최씨와 조씨의 휴대폰에서 미성년자 A양을 성폭행하는 동영상을 발견해 추가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이에 대해 XTM ‘주먹이 운다’ 제작진은 “최모씨는 지난 1월 지역 예선에 참가한 도전자였다. 당시 지역예선은 통과했지만 이후 탈락해 우리와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주먹이 운다’ [사진 XTM]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