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혜영, 뇌수막종 투병…남편 김경록 "항상 함께 있어야 겠다는 생각들어"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05 09:23
‘황혜영 뇌종양 투병’ ‘김경록’ [사진 tvN 예능프로그램 ‘현장 토크쇼 택시’ 방송 캡처]




방송인 황혜영(41)이 민주당 부대변인 출신 남편 김경록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4일 밤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는 혼성 그룹 투투 출신 쇼핑몰 대표 황혜영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황혜영은 “2010년 모임에서 우연히 남편을 만난 후 연락을 하고 지내게 됐다”며 “그 당시 많이 아파서 병원 갈 일이 있었는데, 그때를 계기로 ‘이 사람은 평생 의지할 수 있겠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이에 김경록은 “당시 아내에게 뇌종양이 발견됐었다”고 밝혔고, 황혜영은 “처음에는 뇌종양인 줄 모르고 약을 먹고 있었다. 그런데 한 달이 지나도 호전이 안 되기에 MRI를 찍었는데 뇌수막종이라고 하더라”라고 털어놨다.



이를 듣던 김경록은 “수술할 때 병원에 같이 갔다. 그러면서 ‘이 사람한테 내가 옆에 없으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더라. 그 이후로 늘 함께 하게 됐다”고 털어놨고, 황혜영은 “그때부터 ‘이 사람한테는 의지하고 싶고, 의지해도 되겠다’는 마음이 생겼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동갑내기인 두 사람은 2011년 10월 웨딩마치를 올렸다. 이어 지난 2013년 12월 쌍둥이 아들을 얻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황혜영 뇌종양 투병’ ‘김경록’ [사진 tvN 예능프로그램 ‘현장 토크쇼 택시’ 방송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