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혜영, 뇌종양 투병 고백…남편 김경록 "내가 옆에 있어야겠다 생각"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05 09:05
‘황혜영 뇌종양 투병’ ‘김경록’ [사진 tvN 예능프로그램 ‘현장 토크쇼 택시’ 방송 캡처]




가수 출신 쇼핑몰 CEO 황혜영(41)이 뇌종양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케이블채널 tvN 예능프로그램 ‘현장 토크쇼 택시’ 4일 방송에서는 ‘연예계 사장님 특집’ 2탄으로 황혜영과 남편인 정당인 김경록(41)이 출연했다.



이날 황혜영은 “2010년 모임에서 우연히 남편을 만나 연락을 하고 지냈다. 그 당시 많이 아파서 병원에 갈 일이 있었는데 그때 이 사람은 평생 의지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김경록은 “당시 아내에게 뇌종양이 발견됐다”고 말했고 황헤영은 “처음에는 뇌종양인 줄 모르고 약을 먹었다. 그런데 한 달이 지나도 호전이 안 되기에 MRI를 찍었는데 뇌수막종이라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김경록은 “수술할 때 병원에 같이 갔다. 이 사람한테 내가 옆에 없으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더라”며 “그 이후로 늘 함께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황혜영 역시 “그때부터 이 사람에게 의지하고 싶다는 마음이 생겼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한편 황혜영은 2011년 10월 민주통합당 전 부대변인 김경록과 결혼식을 올렸다. 이후 황혜영은 지난해 12월 쌍둥이 아들을 출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황혜영 뇌종양 투병’ ‘김경록’ [사진 tvN 예능프로그램 ‘현장 토크쇼 택시’ 방송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