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로벌 직업훈련센터…ILO, 한국에 설립 추진

중앙일보 2014.11.05 00:02 경제 4면 지면보기
전세계 저개발국 근로자를 교육하는 글로벌 직업훈련센터의 국내 설립이 추진된다. 13일까지 열리는 국제노동기구(ILO) 제322차 이사회에서 ILO와 우리 정부가 이와 관련된 실무협의를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개발도상국 근로자·강사 교육
유엔 산하 국제기구와 같은 지위

 ILO측은 국제기능올림픽 18회 종합우승과 최빈국에서 세계 경제 10위권으로 도약한 한국의 근로자 직업훈련시스템을 국제사회와 공유할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ILO는 2009년 ‘직업훈련 강화를 통한 더 많은 고용기회 창출과 양질의 일자리 제공’을 선언한 이후 글로벌 직업훈련센터의 설립 필요성을 강조해왔다. 이에 앞서 올해 5월 아세안+3 장관회의, 미주개발은행(IDB) 남미 고위정책협의회, APEC HRD 장관회의 등에서도 개발도상국 관계자들이 이런 요청을 해왔다. 이에 따라 우리 정부는 ILO소속 직업훈련 전문기관 설립안을 ILO에 제안했다.



 ILO 직업훈련센터의 위상은 국제연합(UN) 산하 국제기구와 같은 위상을 지니게 된다. 따라서 운영에 필요한 재정은 이탈리아의 튜린(국제직업훈련기관)처럼 해당국 정부와 유엔개발계획(UNDP), ILO, 세계은행, 각국 분담금으로 꾸려질 전망이다. 훈련 대상은 개발도상국의 정책담당자와 훈련 강사, 근로자들이다. 한국이 강점을 가진 정보통신기술(ICT), 자동차 수리, 전기·전자분야를 비롯해 용접, 배관과 같은 기초 기술까지 망라된다. 특히 ICT를 활용해 훈련이 끝나고 귀국한 근로자와 강사를 대상으로 사후 관리도 해 줄 방침이다. 이를 위해 한국산업인력공단 산하 HRD센터를 확대 개편하고, 한국기술교육대, 폴리텍대, 지역 대학 등에 있는 기존 시설을 활용해 훈련을 실시하는 방안을 계획중이다.  



김기찬 선임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