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속 40㎞ 생체공학 신발 개발…이거 신고 달린다? '이게 말이 돼?'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02 17:46
‘시속 40㎞ 생체공학 신발’. [사진 바이오닉 부츠]




시속 40㎞ 생체공학 신발이 개발돼 화제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착용하는 순간 최대 시속 40㎞로 달릴 수 있도록 만들어주는 생체공학 신발 ‘바이오닉 부츠’에 대해 소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한 남성은 바이오닉 부츠를 신고 거친 산악 지형을 거침없이 달리고 있다. 이 남성은 붉은 색 외형에 은색 스프링이 달려있는 생체공학 형태의 신발을 신고 있다. 이것이 인간의 속도를 최대치로 끌어올려 줄 ‘바이오닉 부츠’다.



뉴욕에서 열린 ‘2014 메이커 페어 박람회’에서 처음 공개된 생체공학 신발은 타조의 관절형태에서 따온 것이다. 한 번에 5m를 내딛는 보폭으로 최대시속 70㎞까지 달릴 수 있는 타조의 관절 형태를 그대로 구현했다.



이 부츠는 인간의 달리기 속도를 최대시속 40㎞까지 끌어올려 준다.



이를 개발한 주인공은 미국 샌프란시스코 출신 개발자 카호헤 시모어는 인간능력을 초월한 놀라운 속도를 직접 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시속 40㎞ 생체공학 신발’. [사진 바이오닉 부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