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 위협에 정부 뿔났다 … "단호대처" 이례적 대북경고

중앙일보 2014.11.02 15:11
남북 당국대화 재개 약속을 뒤엎은 북한이 대남위협까지 가하고 나오자 정부가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통일부 임병철 대변인은 2일 논평에서 "북한이 우리 대통령을 실명으로 비난하고, 국민에 대해 '처단'운운하는 것은 남북합의와 국제규범상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언동"이라며 "정부는 우리 국민의 안전에 위해를 가하려는 어떠한 행위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처할 것임을 경고한다"고 밝혔다.



임 대변인은 "정부는 그동안 한반도의 진정한 평화와 통일을 위해 대화와 협력을 통한 남북관계 발전을 일관되게 추진해 왔으며, 이러한 차원에서 지난 8월부터 남북고위급접촉을 선제적으로 제안했다"며 "북한은 인천 아시아경기대회 폐막식에 참석한 북한 고위층 3인을 통하여 제2차 고위급접촉을 10월말에서 11월초 사이에 개최하자며 호응했으나, 이후 실망스럽게도 부당한 전제조건을 내세우며 제2차 고위급접촉에 나서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북한이 어제(1일) 조평통 성명을 통해 민간의 자율적 전단살포에 대해 우리 정부가 이를 비호·지원한다고 왜곡하고, 이를 빌미로 남북대화를 하지 않겠다고 하는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임 대변인은 "북한은 일방적이고 위협적인 주장으로는 아무 것도 얻을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깨달아야 한다"며 "소위 그들의 최고존엄만을 생각하는 비이성적 행태가 국제사회에 어떻게 비추어질 것인지 깊이 생각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이 진정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개선을 원한다면 그에 걸맞게 행동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1일 우리 정부가 민간단체의 대북전단을 방임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우리의 최고존엄을 악랄하게 훼손하는 삐라살포망동을 중단하지 않는 한 그 어떤 북남대화도,북남관계개선도 있을수 없다는것을 알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전단살포 단체와 관계자들을 처단하겠다면서 "임의의 시각에 임의의 장소에서 무주고혼이 될것을 각오해야 한다"고 위협했다.



이영종 기자 yjlee@joongang.co.kr



.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