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필 바람이 분다, 최고점 기록…슈퍼세이브는 임도혁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02 08:41
‘슈퍼스타K6’ 김필의 ‘바람이 분다’가 최고점을 기록했다. 총점 375점을 받았다.



31일 방송된 ‘슈퍼스타K6’ 11화에서는 TOP6는 스페셜 콜라보레이션 미션이 진행된 가운데 김필이 이소라의 ‘바람이 분다’를 선보였다.



이날 김필은 “힘들었을 때 이 곡을 가장 많이 들었다”며 이소라의 ‘바람이 분다’를 열창했다.



심사위원 윤종신은 “틀에서 벗어나지 않는 것 같다. 오늘 무대는 좋았지만 다음번에는 뭔가 변화를 시도해야할 것 같다”고 평했다. 반면 이승철은 “김필의 노래만 보면 타고난 스타성을 가진 것 같다. 콘서트형 가수로도 대성할 가능성이 있다”고 칭찬했다.



김필은 김범수 92점, 윤종신 95점, 백지영 93점, 이승철 95점 등 김필은 총점 375점을 기록하며 최고점 점수를 기록했다.



이날 ‘슈퍼스타K6’ 탈락자는 버스터리드였다. ‘슈퍼스타K6’ TOP4 결정전에서는 다음 라운드 진출자로 김필, 송유빈, 장우람, 임도혁을 확정지었다.



송유빈은 조규만의 ‘다 줄거야’를 부르며 무대에 섰지만 심사위원들의 혹평 속에 최하점을 받았다. 하지만 시청자들의 문자 투표의 힘으로 탈락 후보에도 오르지 않아 눈길을 끌었다.



임도혁은 심사위원들의 슈퍼세이브로 탈락을 면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