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혼자 산다 강남, 늘어난 통장잔고 공개 무려…

온라인 중앙일보 2014.11.02 08:39


MBC ‘나 혼자 산다’의 강남(27·나메카와 야스오)이 늘어난 통장잔고를 공개했다.



31일 방송된 ‘나 혼자 산다’에서는 첫 정규 멤버가 된 강남의 하루가 그려졌다.



강남은 아침부터 팬들이 보내준 과자를 우걱우걱 먹으며 “다른 아이돌은 사생팬 때문에 힘들어하지만 집까지 찾아오는 팬들이 데뷔 3년 동안 없었다. 요즘 있어서 행복하다”고 말했다.



이어 은행으로 향한 강남은 잔고 3422원에서 87만원으로 늘어난 잔고에 긴장했다. 강남은 “생활비는 30만원으로 충분하니까 50만원을 적금하겠다”며 의욕을 불태웠다.



하지만 이내 부모님과 이모에게 줄 내복가격을 걱정하며 “적금을 너무 많이 했나”라고 말했다. 그래도 그는 “현금 10만원이 내 지갑 안에 있는데 몇 년만인지 모른다”며 기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강남’ ‘나혼자산다 강남’. [사진 MBC ‘나혼자산다’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