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혜선 "감독 하려고 제작사 차려"…무슨 영화길래?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30 17:31




구혜선(30)이 ‘공형진의 씨네타운’에서 영화 제작사를 차린 사실을 밝혔다.



DJ 공형진은 10월30일 방송된 SBS 파워FM ‘공형진의 씨네타운’에서 “구혜선 감독님이 ‘구혜선 필름’ 제작사를 차렸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구혜선은 이에 “맞다. 구혜선 필름에선 전작 ‘복숭아 나무’를 제작했고 이번 영화 ‘다우더’는 기획만 했다. 그런데 회사에 나밖에 없다”고 말하며 웃었다.



공형진이 영화 제목인 ‘다우더’의 뜻을 묻자 구혜선은 “원래 시나리오를 주고 받을 때 쓰던 파일명이었다. 딸의 영어 표현 ‘도우터’의 콩글리시라고 보면된다. 오도바이, 도마도 등 그런 느낌이다. 항상 첫번째로 물어보는 게 ‘다우더’가 뭐냐고 하더라. 원래 의도한 제목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다우더’는 구혜선이 연출과 각본, 주연배우로 1인 3역을 소화한 구혜선의 세 번째 장편 연출작으로, 중학생이 된 딸과 강압적인 체벌과 통제 속에 딸을 가두려는 엄마와의 갈등을 다룬 심리극이다.



‘다우더’는 앞서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섹션에 공식초청된 바 있으며 오는 11월6일 개봉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구혜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