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정환 열두살 어린 신부와 오는 12월 결혼…"나이는 어려도 나보다 위…"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30 16:30
[사진 MBN 방송화면]


신정환(39)이 오는 12월 20일 결혼한다.



신정환측은 지난해 지인의 소개로 만난 여성과 오는 12월 20일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결혼은 가까운 친인척과 지인들 위주의 단출하게 올린다.



신정환은 지난 5월, 현재 여자친구와 유럽 배낭여행을 다녀온 사진이 온라인 상에 퍼지면서 연애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졌다. 당시 신정환은 “일반인 여성과 1년째 교제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예비신부는 여성복 회사에서 일하는 디자이너로 알려졌다. 신정환과 열두 살의 나이차이가 많이 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정환은 지난 8월 도박사건 이후 4년 만에 가진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여자친구가 생각하는 건 나보다 위다. 다른 사람이라면 지금의 나를 왜 만나겠나. 또래에 사람 좋고 멀쩡한 친구들이 많을 텐데”며 여자친구에 대해 설명했다.



앞서 신정환은 2011년 6월 필리핀 세부의 한 호텔 카지노에서 해외원정 도박을 한 혐의로 징역 8월을 선고받아 구속됐다. 그는 수감 6개월 만인 2011년 12월께 모범수로 가석방됐으나 올해 7월 연예인 지망생의 데뷔를 적극 돕겠다며 부모로부터 약 1억 원의 돈을 받은 사기 혐의로 피소되는 등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N 방송화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