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왕 협찬해줄꺼면 비즈니스를 해주지' 논란 팝핀현준 사과문보니…왜?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30 16:05




항공사 협찬에 만족하지 못하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불만을 터뜨려 논란을 일으킨 팝핀현준이 사과문을 올렸다.



팝핀현준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협찬 논란’에 대해 사과하는 글을 올렸다.



팝핀현준은 사과문에서 “지난 9월 미국 LA한인회에서 주최한 현지 한인축제에 공연초청을 받았다. 해외에서 열리는 공연이라 진행과정에서 우여곡절이 많이 있었지만, 멋진 공연 무대를 기다리고 계실 교포 분들을 위해 즐거운 맘으로 출발을 결정했다”며 “하지만 출국하기 위해 인천공항에 도착했을 당시 항공권 관련 한인회와 항공사간 소통이 잘 되지않았고 그로 인해 여러 상황이 좋지 않아 순간의 감정을 다스리지 못하고 욱해서 글을 올리게 됐다”고 해명했다.



이어 “공항에 도착해서야 한인회와 아시아나가 협조해서 항공권 티켓을 준비한 것도 알게 됐다. 앞뒤 상황 설명 없이 순간적인 감정으로 경솔한 발언을 한 점 정말 변명의 여지 없이 죄송하다. 아울러 좋은 취지로 항공권을 협찬해준 아시아나항공에 저의 경솔한 말로 인해 누를 끼친 점 다시 사과드린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팝핀현준은 지난달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미국 로스앤젤레스 출국을 앞둔 상황에서 “미국 간다. 이번 여행은 아시아나 협찬이다. 이왕 해줄 거면 비즈니스를 해주지. 하여간 해주고도 욕먹어요. 자리 배정도 안 해서 2층 가운데. 아시아나는 보고 있나? 다음부터 대한항공으로 간다”라고 불만섞인 글을 올렸다.



팝핀현준은 해당 글을 곧 삭제했지만, 캡처 사진이 여러 커뮤니티에 올라와 네티즌에게 비난을 당하며 논란이 커지게 되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팝핀현준' [사진 팝핀현준 SNS]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