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녀의 탄생’ 감독 “한예슬 여권 압수했다”… 설마 지난번처럼?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30 15:39




드라마 ‘미녀의 탄생’ 이창민 감독이 촬영 전 “한예슬의 여권을 압수했다”고 말해 제작발표회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30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미녀의 탄생’ 제작 발표회에는 이창민 감독을 비롯해 배우 주상욱, 한예슬, 정겨운, 한상진, 왕지혜, 하재숙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이창민 감독은 “주상욱과 한예슬의 여권을 가져왔다. 20회가 끝날 때까지 도망가지 않기로 약속했으니 재미있게 잘 봐달라”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한예슬은 지난 2011년 KBS 2TV ‘스파이 명월’촬영을 거부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한예슬은 “살다 보면 어쩔 수 없이 내게도 시련이 오는 것 같다”며 “분명 피할 수 없는 악재였다고 생각한다”고 회상해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한예슬’[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