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밤' 이의정 "시한부 선고 방송보고 알아, 3개월 판정보다 힘든 건…"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30 15:34




배우 이의정이 시한부 선고를 받았던 과거를 떠올리며 당시 심경을 털어놨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이하 한밤)에서 배우 이의정은 과거 뇌종양 판정을 받았던 당시를 떠올렸다.



이날 이의정은 “그 소식을 나도 방송을 통해 알았다. 난 몰랐다”며 “아무 생각이 없었다. 영화 찍는 것 같은 느낌이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3개월 판정보다 마비가 와서 대소변을 엄마가 받아주실 때가 더 힘들었다”며 “가는 데는 순서가 없다. 빨리 온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고 고백했다.



또한 이의정은 시한부 선고 후의 삶에 대해 “그게 진짜 끔찍하다. 달력에 날짜를 표시해뒀다. 그리고 침대에 누웠다. 잠이 안 오더라. 불안하고 무서웠다”며 “지금도 잘 때 그런 생각을 한다. 내가 눈을 못 뜨면 어떡하지? 그런 공포감이 있다”고 말하며 당시 고통을 전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한밤’ 이의정 얼마나 괴로웠을지 상상이 안 되네요” “‘한밤’ 이의정씨 악성 댓글로도 힘들어 했었는데 이젠 털어버리시길” “이제는 화이팅 입니다” 등의 응원 댓글을 달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한밤 이의정’.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