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문숙 "첫눈 오는 날 김범수와의 진한 키스"…김범수 아나운서 "OK?'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30 15:11
‘안문숙’ ‘김범수 아나운서’. [사진 JTBC ‘님과 함께’ 방송화면]




안문숙과 김범수 아나운서가 첫눈 오는 날에 대한 서로의 소원을 공개했다.



지난 29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님과 함께’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남이섬에서 데이트를 즐기는 가상부부 김범수 아나운서와 안문숙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두 사람은 데이트 중 소원분수를 발견해 동전 던지기를 하며 소원을 빌고자했다. 특히 두 사람은 소원을 세 번씩이나 빌어 그 내용을 궁금케 했다.



제작진은 김범수 아나운서에게 소원 내용을 물었고, 김범수 아나운서는 “예전엔 첫눈 오는 날에 만남 약속을 잡곤 했다. 문숙씨와도 첫눈 오는 날 약속을 잡았다. 첫눈이 내릴 때 문숙씨와 만나게 해달라는 소원을 빌었다”며 다정한 면모를 드러냈다.



이어 안문숙은 “첫눈 오는 날 진하게 키스하는 것”이라고 말하며 “서로 합의하에”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안문숙’ ‘김범수 아나운서’. [사진 JTBC ‘님과 함께’ 방송화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