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정환 자숙 중인 상황에서 결혼…혼전 임신 여부 물으니 '깜짝'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30 15:08
[사진 MBN 방송화면]


그룹 컨츄리꼬꼬 출신 가수 겸 방송인 신정환(39)이 오는 12월 20일 결혼한다.



신정환 측 관계자는 30일 “신정환이 12월 20일 서울 강남의 한 예식장에서 연하의 연인과 결혼한다. 최근 양가 상견례를 마치고 신혼집 등 결혼식을 준비하고 있다”이라고 밝혔다.



이어 관계자는 “친인척과 지인들을 모시고 조용히 예식을 치를 계획”이라면서 “혼전 임신을 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신정환과 예비신부는 지난해 가을께 지인의 소개로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다.



지난 5월 신정환은 여자친구와 한 달 동안 유럽 배낭여행을 다녀온 사진이 찍히면서 열애사실을 인정했다. 당시 신정환은 “지난해 초 지인의 소개로 한 일반인 여성을 만나 1년째 사랑을 키워오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예비신부는 12살 연하의 ‘띠동갑’ 여자친구로, 현재 패션계통에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정환은 지난 8월 도박사건 이후 4년 만에 가진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여자친구가 생각하는 건 나보다 위다. 다른 사람이라면 지금의 나를 왜 만나겠나. 또래에 사람 좋고 멀쩡한 친구들이 많을 텐데”며 여자친구에 대해 설명했다.



한편 신정환은 해외원정 도박사건 이후 현재까지 자숙 중인 상황이다. 신정환은 불법 해외 원정도박 혐의로 구속돼 징역 8월형을 선고받고 지난 2011년 6월 수감됐다. 같은 해 12월 모범수로 선정돼 6개월여 간의 수감생활을 끝내고 가석방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