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려 물시계 존재 규명, 이름은 '루상수'…통치 기제로 작용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30 14:57
[사진 KBS ‘한국의 유산’]


고려시대 물시계 존재가 규명되면서 조선시대보다 앞서 물시계가 존재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27일 전남대학교 인문대학 사학과 박사과정 서금석 씨는 최근 조선 세종 때 자격궁루를 만들기 이전까지 사용되었던 고려시대 물시계의 이름을 밝힌 논문을 발표했다. 해당 논문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종전까지 가장 오래된 물시계였던 조선시대 ‘자격루’의 기록을 뛰어 넘을 수 있어 관심이 뜨겁다.



서씨는 논문에서 “고려시대 물시계의 이름은 ‘루상수’였으며 별칭으로 ‘궁루, 금루, 은루’ 등으로도 불렸다”고 밝혔다.



또 “고려시대 물시계는 그 형태나 이름에 관해 남아 있는 사료가 거의 없다. 고려사에 대한 연구 작업 도중 당시 쓰였던 물시계를 언급한 자료를 확인해 고려시대 물시계 이름도 확실하게 규명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논문에서 서씨는 “물시계가 단순히 시간만 알려주는 것에 그치지 않고 사회를 규율하고 지배하는 통치수단으로 활용됐다는 점에서 그 이름을 명확히 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고려 물시계 존재 규명에 대한 의의를 강조했다.



한편 고려 물시계 존재 규명과 함께 시간 질서가 전통사회의 통치기제로 작용했다는 사실을 밝혀낸 논문은 한국학술진흥재단 등재지인 ‘한국사연구’에 실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고려 물시계 존재 규명’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