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라바 지하철, 운행시작…언제부터 '꿈틀'? 내부 들여다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30 14:46


어린이에게 인기가 많은 캐릭터 ‘라바’가 지하철로 기어나온다.



서울시는 다음달 1일부터 지하철 2호선 열차 10량 안팎을 라바 캐릭터로 전면 포장해 운행한다.



라바는 빨강·노랑 애벌레 두 마리가 등장하는 코미디 장르의 국산 애니메이션이다. 2011년 KBS를 통해 처음 방영되기 시작, 현재 시즌3가 케이블 채널에서 방영 중이며 전 세계 100여 국가에 수출되고 있다.



서울 라바 지하철은 2호선 1편성(10량)의 안과 밖에 모두 다른 콘셉트로 포장된다. 5개 홀수칸은 테마존으로, 나머지 짝수칸은 코믹존으로 구성했다. 홀수칸에는 ▲라바와 친구들 ▲라바 카툰 세상 속으로 ▲라바를 찾아라 ▲라바와 함께 떠나 ▲라바와 독서여행 등 다섯 개의 테마로 꾸며져 있다. 짝수칸은 ▲라바와 지하철 여행 ▲라바와 웃어봐 ▲레드와 옐로우 ▲라바와 파티를 ▲라바와 세상 밖으로 등 다소 우스꽝스러운 캐릭터가 표현되어 있다.



첫 차는 11월 1일 오전 11시22분 신도림역(시청 방면)에서 탈 수 있다. 평일과 토요일에는 하루 8회, 공휴일에는 하루 7회 운행하며 수요일은 열차 정비로 인해 운행하지 않는다. 보통 1시간 30분 간격으로 운행되는데 예를 들어 시청역을 10:02에 지났으면 다음번에는 11:32에 지나가는 식이다.



서울시 도시교통본부는 “출퇴근 시간대 혼잡 등으로 인해 열차 간격이 조정될 수 있으니 각 역에 게시된 서울 라바 지하철 시간표를 꼭 확인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서울시는 시민 안전을 위해 포장소재는 불에 잘 타지 않는 방염원단을 사용했으며, 비상통화장치나 소화기 등은 가리지 않도록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서울 라바 지하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