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원, 故유재하 노래 너무 야하다…"뭘 그렇게 아프다는지…오빠를 너무 찾아"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30 14:40




가수 박원이 故 유재하의 곡 ‘그대 내 품에’에 대해 ‘19금’ 해석을 해 화제다.



박원은 29일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의 ‘유재하이기 때문에’ 특집에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박원은 11월 하면 생각나는 곡으로 故 유재하의 ‘그대 내 품에’를 꼽았다. 박원은 “대학 시절 들었던 ‘그대 내 품에’의 노래 가사가 참 야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박원은 ‘그대 내 품에’ 가사 중 ‘별 헤는 밤이면 들려오는 그대의 음성’을 언급했다. 박원은 “다른 노래들보다는 은유적인 표현을 하지 않았나 싶다”며 “내가 옥탑 방에서 혼자 살고 있는데 빌라들이 좀 붙어있다. 새벽에 바람을 쐬러 잠깐 나가면 바로 옆 빌라에서 소리가 들린다”고 말했다.



이어 박원은 “음성들이 뭘 그렇게 아프다고 하는지 모르겠고 오빠를 너무 찾는다”며 “그런 의미에서 선정적인 느낌이 가미되지 않았나 싶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