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팝핀현준 사과…"순간 감정 다스리지 못했다" 당시 정황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30 14:21
가수 팝핀현준(35)이 항공원 협찬에 불만을 표출한 것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29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팝핀현준이 지난달 16일 페이스북에 “미국 간다. 이번 여행은 아시아나 협찬이다. 이왕 해줄 거면 비즈니스를 해주지. 하여간 해주고도 욕 먹어요”라는 글을 올린 것이 퍼졌다. 팝핀현준은 “자리 배정도 안 해서 2층 가운데. 아시아나는 보고 있나? 다음부터 대한항공으로 간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팝핀현준은 해당 글을 삭제했지만 캡처본이 각종 온라인 게시판과 SNS를 통해 확산됐다.



이에 팝핀현준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9월 미국 LA한인회에서 주최한 현지 한인축제에 공연초청을 받았다”고 글을 시작했다.



팝핀현준은 “해외 공연이라 진행 과정에서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멋진 무대를 기다리고 있을 교포분들을 위해 즐거운 마음으로 출발을 결정했다. 그러나 인천공항에 도착했을 당시 항공권과 관련해 한인회와 항공사 간 소통이 잘 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팝핀현준은 “그로 인해 상황이 좋지 않아 순간의 감정을 다스리지 못하고 욱해서 글을 올리게 됐다. 공항에 도착해서야 한인회와 아시아나가 협조해 항공권 티켓을 준비한 것도 알게 됐다”면서 “앞뒤 상황 설명 없이 순간적인 감정으로 경솔한 발언을 한 점 정말 변명의 여지 없이 죄송하다”고 사과의 말을 덧붙였다. 그는 자신의 항공권을 협찬해준 항공사와 팬들에게 거듭 사과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팝핀현준 사과’. [사진 팝핀현준 SNS]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