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루 우유 세 잔 이상 마시면 '사망 위험 증가'…연구 결과에 네티즌들 '충격'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30 14:15
‘하루 우유 세 잔 이상’[사진 SBS 화면 캡처]



하루에 우유를 세 잔 이상 마실 경우 사망 위험이 높아질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그러나 이 결과는 다소 신빙성이 떨어진다는 문제도 함께 제기됐다.



스웨덴 웁살라대학 연구진은 지난 20년간 여성 6만1000명과 11년간 남성 4만5000명을 추적 조사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하루 우유 세 잔 이상을 마시면 심장병 등으로 인한 사망 위험이 커질 수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하루 세 잔 이상의 우유를 마시는 여성의 경우 조기 사망 위험이 그렇지 않은 사람의 2배에 달한다고 밝혀졌다. 연구진은 우유를 많이 마시는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에 비해 엉덩이 골절이 더 자주 발생했다고 전했다.



연구진은 하루 우유 세 잔 이상 마시는 것과 관련해 “취약성 골절을 막기 위해 우유를 많이 마시라는 권고의 타당성에 의문이 제기된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우유를 많이 마신다고 해서 골절 위험이 낮아지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하며 기존의 통설을 반박했다.



연구진은 그러나 이번 연구결과가 기존의 식품 섭취 방침을 바꾸기에는 취약하다는 점을 인정하기도 했다. 조사대상자들의 의료 기록과 식습관에 대한 문답을 조사하는 방식으로 연구가 진행됐지만 흡연이나 음주 여부, 체중 등의 요소를 충분히 고려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영국의 전문가들은 스웨덴에서 생산되는 우유는 비타민 A가 첨가돼 있어 조사 결과에 영향을 줬을 수 있음을 지적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하루 우유 세 잔’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