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왕의얼굴' 신성록, 잔혹 살인마에서 우수에 젖은 관상가로 변신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30 11:39




관상가로 변신한 배우 신성록의 첫 촬영 현장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왕의 얼굴’(극본 이향희, 윤수정, 연출 윤성식) 제작진은 30일 드라마 제작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신성록은 말을 타고는 우수에 젖어 비밀스러운 분위기를 풍기고 있는가 하면 저잣거리에서 나와 관상 보는 일에 몰두해 있는 도치, 내면에 어두운 그늘을 감추고 있는 깊은 눈빛의 도치까지 다양한 표정으로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든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극 중 신성록은 뛰어난 실력을 가진 관상가 도치로 열연한다. 그는 귀천 없는 대동 세상을 꿈꾸는 순수한 청년이었지만 잇따른 비극적 사건들로 인해 세상에 대한 복수심과 들끓는 욕망으로 점차 변해 가는 인물이다. 도치는 가희(조윤희 분)를 향한 연정을 불태우지만 가희에게 광해(서인국 분)가 있다는 사실은 그의 신분 콤플렉스를 자극해 더 큰 욕망을 불태우게 될 예정이다.



특히 포커페이스 연기의 대가 신성록이 자신의 욕망을 숨기고 뛰어난 관상 실력을 무기 삼아 선조(이성재 분)와 광해 사이에서 갈등을 유발하며 극의 긴장감을 높이게 될 ‘도치’ 캐릭터를 어떻게 표현해낼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신성록은 “첫 사극 촬영이라 긴장되기도 했지만 열정 넘치는 감독님과 동료배우들의 모습을 보니 절로 힘이 났다. ‘도치’라는 인물은 강한 욕망을 지닌 인상적이고도 애정이 가는 캐릭터다. 인물의 다양한 욕망을 보여드리기 위해 캐릭터 연구에 몰두하고 있으니 기대해 달라”며 촬영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한편 ‘왕의 얼굴’은 서자출신으로 세자 자리에 올라 정쟁의 틈바구니에서 끝내 왕으로 우뚝 서게 되는 광해의 파란만장한 성장스토리와 한 여인을 두고 삼각관계에 놓이게 되는 아버지 선조, 그리고 아들 광해의 비극적 사랑을 그린 드라마로 11월 중순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왕의얼굴 신성록’. [사진 KBS]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