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팝핀현준, '협찬거지'논란에 사과문 올려…아시아나도 해명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30 11:35
 

팝핀현준(본명 남현준)이 항공사 협찬과 관련해 논란이 된 가운데, 아시아나가 해명하고 나섰다.



팝핀현준은 지난달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미국 간다. 이번 여행은 아시아나(항공) 협찬이다. 이왕 해줄 거면 비즈니스(클래스)를 해주지. 하여간 해주고도 욕먹어요”라며 “자리 배정도 안 해서 2층 가운데. 아시아나는 보고 있나? 다음부터 대한항공으로 간다”는 글을 올렸다.



팝핀현준은 현재 페이스북에서 문제의 글을 삭제했지만 지난 29일부터 SNS를 타고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비난 여론이 일었다.



이에 아시아나는 30일 공식 트위터를 통해 “말씀주신 건은 아시아나항공이 매년 후원하고 있는 LA 한인축제 행사를 위해 행사 주최측에 제공한 항공권으로 행사 주최측에서 해당인에게 지원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고 해명했다.



팝핀현준 측은 논란이 커지자 공식 사과문을 게재했다. 사과문에서 “저는 지난 9월 미국 LA한인회에서 주최한 현지 한인축제에 공연초청을 받았습니다. 해외에서 열리는 공연이라 진행과정에서 우여곡절이 많이 있었지만 멋진 공연 무대를 기다리고계실 교포 분들을 위해 즐거운 맘으로 출발을 결정했습니다”고 운을 뗐다.



이어 “하지만 출국하기 위해 인천공항에 도착했을 당시 항공권 관련 한인회와 항공사간 소통이 잘 되지않았고 그로 인해 여러 상황이 좋지 않아 순간의 감정을 다스리지 못하고 욱해서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공항에 도착해서야 한인회와 아시아나가 협조해서 항공권 티켓을 준비한 것도 알게 되었습니다”며 “앞뒤 상황 설명없이 순간적인 감정으로 경솔한 발언을 한 점 정말 변명의 여지 없이 죄송합니다. 아울러 좋은 취지로 항공권을 협찬해준 아시아나항공에 저의 경솔한 말로 인해 누를 끼친 점 다시 사과드립니다”고 사과의 말을 했다.



마지막으로 “앞으로 제 행동에 책임질 수 있는 팝핀현준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경솔했던 행동 사과드립니다”고 글을 올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