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디오스타' 김광민, "故유재하 집안은 거의 재벌 수준"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30 11:10




‘라디오스타’ 김광민이 故 유재하의 집안에 대해 언급했다.



29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에서는 故 유재하 특집으로 김광민, 장기호, 박원, 조규찬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김광민은 “유재하는 술을 굉장히 좋아했다. 술 마시다가 돈이 떨어지면 집에서 돈을 가져와 더 마실 정도였다”고 말했다.



MC 김구라가 “유재하씨의 집안이 사업을 해서 부유했다더라”고 묻자 김광민은 “그 집안이 재벌에 가까웠다”고 답했다.



이에 장기호는 “아버님이 탄광을 하신 것으로 안다. 재하의 외모는 중산층 아래쪽 이미지인데 집을 가보면 굉장히 부유했다”며 “약간 빈티지다. 재하 집에 있던 모든 집기는 외제품이였다”고 당시 부유했던 유재하의 집안을 회상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