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원 "故 유재하 곡 '그대 내 품에' 야해"…이유는?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30 10:03




 



가수 박원(29)이 고(故) 유재하의 ‘그대 내 품에’를 19금으로 해석해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다.



29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는 ‘유재하이기 때문에’ 특집으로 마련됐다. 이날 ‘라디오스타’에는 김광민, 장기호, 조규찬, 박원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박원은 이날 11월하면 생각나는 곡으로 故 유재하의 ‘그대 내 품에’를 꼽으며 “대학시절 들었던 ‘그대 내 품에’의 노래 가사가 참 야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가사 중 ‘별 헤는 밤이면 들려오는 그대의 음성’을 언급하며 “다른 노래들보다는 은유적인 표현을 하지 않았나 싶다”고 설명했다.



이에 MC들은 야유를 보냈고 당황한 박원은 “나는 옥탑에 사는데 밤에 보면 옆 빌라에서 음성이 들려온다. 처음에는 아픈 사람인 줄 알았다. 너무 오바한다”고 말하며 시청자들에게 다시 한 번 폭소케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박원’ [사진 MBC]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