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풀하우스' 조우종, "아나운서 된 것 후회…여자 좋아해 참기 힘들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30 09:59
‘조우종’ [사진 KBS2 ‘가족의 품격-풀하우스’ 방송 캡처]




조우종(38) KBS 아나운서가 자신의 직업을 후회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조우종 아나운서는 29일 방송된 KBS2 ‘가족의 품격-풀하우스’에 출연해 “솔직히 아나운서 한 것을 후회한 적도 있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 뮤지컬 배우 손준호가 “남자니까 철이 안 들긴 했는데 (자신은) 참는 남자다” 고 털어놨다. 이에 ‘풀하우스’ MC 이경규는 “참는 건 조우종이 최고라고 생각한다. 정말 여자를 좋아하기 때문”이라고 폭로했다.



이에 개그우먼 김지민은 “조우종은 이 여자 저 여자 다 만나려고 결혼을 참고 있다”고 농담을 던졌고 조우종은 “정말 참기가 힘들다”고 순순히 인정했다.



이야기를 듣던 이정민 KBS 아나운서는 “조우종은 아나운서가 된 걸 후회할 것 같기도 하다. 얼마나 불편하겠냐?”며 “남들이 다 알아보니까 반듯해야 하고 마음껏 즐길 수가 없잖냐?”고 물었다.



조우종 아나운서는 “사실 그것 때문에 아나운서를 직업으로 삼은 걸 후회한 적도 있다”며 “왜 이렇게 참아야 하나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조우종’ [사진 KBS2 ‘가족의 품격-풀하우스’ 방송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