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디오스타' 박원, 무대에서 끼 부리냐는 말에…"나도 모르게 흥분해"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30 09:56
‘라디오스타 박원’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그룹 원모어찬스의 박원(29)이 무대에서 끼를 부린다고 밝혔다.



2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황금어장(이하 ‘황금어장’)’은 ‘유재하이기 때문에’ 특집으로 진행됐다. 이 날 방송에는 박원을 비롯해 가수 장기호와 조규찬, 피아니스트 김광민이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박원에게 “인터넷에 올라온 그룹 원모어찬스 공연 후기를 보니 (박원이) 그렇게 끼를 많이 부린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박원은 “사실 ‘끼를 부린다’는 정확한 뜻을 몰랐는데 공연 중 재밌어서 나도 모르게 흥분을 하게 된다”며 “여자들이 앞에 있으면 ‘나 너 보고 있는 거야’ 이런 식으로 말하게 된다”고 털어놨다.



MC들은 “옆에 있는 멤버 정지찬은 뭐하냐”고 물었고 박원은 “정지찬은 기타를 치니까 가만히 있는다. 기타 라인이 있기 때문이다”고 답했다.



또 이 날 방송에서 박원은 “유재하의 ‘그대 내 품애’ 가사가 야하다고 생각했다”며 “가사 중 ‘별 헤는 밤이면 들려오는 그대의 음성’이라는 부분이 은유적으로 쓴 것이 아닐까 생각했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를 들은 MC들이 박원에게 야유를 보내자 박원은 “나는 옥탑에 사는데 밤에 보면 옆 빌라의 음성이 들려온다. 처음에는 아픈 사람인 줄 알았다. 너무 오버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라디오스타 박원’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