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디오스타' 박원 "유재하 '그대 내품에' 야하다고 생각"…이유가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30 09:38
‘라디오스타 박원’. [사진 MBC ‘라디오스타-황금어장’ 화면 촬영]




가수 박원이 고(故) 유재하의 ‘그대 내 품에’를 색다른 시선으로 해석해 눈길을 끌었다.



29일 방송된 MBC 예능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는 ‘유재하이기 때문에’ 특집으로 가수 김광진 장기호 박원 조규찬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박원은 11월하면 생각나는 곡으로 故 유재하의 ‘그대 내 품에’를 꼽으며 “대학시절 들었던 ‘그대 내 품에’의 노래 가사가 참 야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유재하의 ‘그대 내 품에’를 가리켜 “가사 중 ‘별 헤는 밤이면 들려오는 그대의 음성’이라는 부분이 은유적으로 쓰인 것이 아닐까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박원의 새로운 해석에 MC들은 야유를 보냈다. 이에 박원은 “나는 옥탑에 사는데 밤에 보면 옆 빌라에서 음성이 들려온다. 처음에는 아픈 사람인 줄 알았다. 너무 오바한다”고 말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또한 “그런 모습을 보면서 이 노래를 들으니 은유적으로 표현 한 게 아닌가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네티즌들은 “‘라디오스타’ 박원, 어떻게 저렇게 해석하지” “‘라디오스타’ 박원, 엉뚱하지만 재밌네” “‘라디오스타’ 박원, 노래 가사에 시 적인 표현이 많은데 야하다는 해석은 난 반대일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라디오스타 박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