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K이노베이션] 사회적기업 활동, 지구 반대서 돕습니다

중앙일보 2014.10.30 00:01 부동산 및 광고특집 7면 지면보기
SK이노베이션은 전국 각지의 사회적기업들이 만든 가방, 가죽벨트, 전통 누비가방을 판매하는 ‘사회적 행복 장터’를 열고 있다. 지난 6일 서울 서린동 사옥에서 열린 장터 모습. [사진 SK이노베이션]


‘고마운 손, 꼬마농부, 민들레 누비, 브링유어컵, 커피지아….’



모두 SK이노베이션이 지원하는 사회적기업이다. 고마운 손은 가방과 벨트 같은 가죽제품을, 꼬마농부는 커피찌꺼기를 활용한 버섯키트를 판매한다. 통영에서 전통 누비가방을 만드는 민들레누비 같은 사회적기업을 위해 SK이노베이션은 팝업 스토어도 만들었다. 지난해 7월 처음 매대를 연 데 이어 올해도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3일간 서울 서린동 사옥 앞에서 ‘사회적기업 행복 장터’를 열었다. 광화문 일대 직장인의 참여를 높이기 위해 점심시간을 이용하고, 행운권 추첨과 같은 홍보 이벤트도 도입했다. 일정 금액 이상 상품을 구입하면 사은품을 주기도 했다.



지구 반대편에서도 사회적기업 활동 지원이 이뤄진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012년에 이어 지난해 7월 페루에서 국내 대기업 중 유일한 글로벌 사회적 기업인 농촌진흥센터 ‘야차이와시’ 2호점을 열었다. 야차이와시는 농촌개발 프로그램을 사회적기업 형태로 바꾼 것으로 농촌 빈민 가구가 성공적으로 자립할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한다.



SK이노베이션은 사회적 경제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실험에도 도전하고 있다. 지난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사회적 기업, 마을 기업, 사회적 협동조합과 같은 사업 아이템을 발굴하는 ‘사회적 경제 공모’행사를 시작했다. 총 65개의 아이디어가 접수됐다. 이 가운데 전주빵(나누는 사람들)과 건조 농특산물 생산·판매(여민동락 노인복지센터), 고령자 중심 택배 서비스(대구 수성, 서울 종로 시니어클럽)과 같은 4개 아이디어가 최종 지원대상으로 뽑혔다.



동반성장도 빼놓을 수 없다. 지난 9월 전문단체인 기아대책과 함께 신개념의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및 사회공헌 모델인 ‘행복 파트너와 함께하는 행복한 동행’ 사업 협약식을 가졌다. 협력사의 사회공헌 아이디어를 공모한 뒤 기획부터 실행까지 전 과정을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이 모델은 SK이노베이션이 국내에선 처음으로 도전했다.



김현예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