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울증 환자 급증, 40대 이상 여성 절반 이상 차지…원인과 예방책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27 17:24
‘우울증 환자 급증’ [사진 YTN 화면 캡처]




 

우울증으로 진료 받은 환자의 절반이 40대 이상 여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우울증은 여러 원인이 복합돼 나타나는데 우울감과 의욕 저하로 수면장애나 불안, 집중력이 떨어지는 증상을 보인다. 극심한 우울증의 경우 자살로 이어지기도 한다



26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009~2013년 건강보험 및 의료급여 통계 자료에서 우울증 진료 현황을 토대로 나이대별 환자를 분석해보니 70대 이상이 전체 환자의 22.2%로 가장 많았고 50대 21%, 60대 17.4% 등으로 50대 이상이 전체 환자의 60.7%이라고 전했다.



노년층에서 우울증이 많은 것은 여성은 폐경이나 각종 질병 등 신체적인 변화, 남녀 공통으로는 퇴직 등에 따른 수입 감소와 고립감 등이 주된 원인인 것으로 보이고 있다.



성별 진료인원은 여성이 남성보다 매년 2.2배 가량 더 많았지만 연평균 증가율은 남성이 5.4%로 여성(4.2%)을 웃돌았다. 특히 폐경과 성장한 자녀들의 독립 등으로 40대 이상 여성 진료인원은 전체 진료인원의 절반 이상인 53.5%를 차지했다.



심평원은 “우울증은 치료로 개선될 가능성이 크다. 우울증을 예방하는 방법이 정확히 밝혀지진 않았지만, 알코올이나 불법 약물을 피하고 걷기·조깅·수영 등 즐기며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는 운동을 하면 우울증 관리·예방에 좋다”고 알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우울증 환자 급증’ [사진 YTN 화면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