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 농구선수 우지원, 아내에게 선풍기 던져… “둘 다 취해서 판단력 흐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27 17:17






전 농구선수 우지원(41)이 가정폭력 혐의로 경찰에 체포돼 풀려난 27일 오후 “우지원입니다. 먼저 물의를 일으켜 죄송합니다”는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우지원은 “그날 저녁 아내의 권유로 같이 술을 마시게 됐고 술을 같이 마시던 중 아내가 지속적으로 자극적인 언어를 사용했다”며 “첫째 딸아이가 ‘엄마 그만 좀 해!’라고 말했는데 아내의 말투와 행동이 계속 이어져 제가 참다못해 선풍기를 바닥에 던지는 상황이 발생했습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우지원은 “그리곤 방에 들어가 잠이 들었는데 아내의 신고로 경찰이 왔고 경찰서까지 가게 됐네요. 둘 다 조금 취한 상태라 판단력이 흐려졌던 것 같습니다”라며 “모든 일이 잘 해결됐고 지금은 둘 다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습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우지원은 “하지만 선풍기를 던진 일은 분명 저의 잘못입니다”며 “공인으로서 해서는 안될 일을 햇습니다. 그 점은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고 사과했다.



앞서 우지원은 25일 0시25분께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공세동 자택에서 술에 취해 부인 A씨와 말다툼을 벌이다 선풍기를 바닥에 집어던졌다. 우지원은 A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인근 파출소 경찰관에 체포됐다. 하지만 경찰은 우지원이 술에 만취해 횡설수설 하는 등 조사가 불가능하다고 판단해 귀가조치시켰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우지원 트위터]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