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3대 폭포 이과수·나이아가라·빅토리아…"얼마나 아름답기에?"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27 17:11
‘이과수 나이아가라 빅토리아’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세계 3대 폭포, 이과수·나이아가라·빅토리아가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세계 3대 폭포’라는 제목으로 이과수 폭포, 나이아가라 폭포, 빅토리아 폭포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이과수 폭포는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국경에 있는 폭포로 삼림과 계곡이 어우러져 있어 남미에서 가장 아름다운 관광지로 꼽힌다. 이는 ‘산타마리아 폭포’라고도 불린다.



나이아가라 폭포는 미국과 캐나다 국경에 있는 폭포로 오대호 중 온타리오호와 이리호를 잇는 나이아가라강에 위치해 있다. 강 가운데에 있는 고트섬(미국령)을 경계로 캐나다폭포(높이 48m)와 미국폭포(높이 51m)로 나뉜다.



빅토리아 폭포는 세계에서 제일 긴 폭포로 아프리카 대륙의 잠비아와 짐바브웨의 국격을 흐르는 잠베지강에 있다. 1855년 최초로 발견된 빅토리아 폭포는 넓이 1.7km, 높이 108m를 자랑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세계 3대 폭포’ ‘이과수·나이아가라·빅토리아’.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