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상민 의원, "김경란, 나만의 평강공주"…김상민 김경란 결혼 계획 밝혀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27 16:37
‘김경란 김상민 결혼’




새누리당 김상민 의원(41)과 방송인 김경란(37)이 결혼한다는 소식이 알려져 사람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지난 26일 김상민 새누리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랑하는 사람을 만났습니다”는 글을 올리며 김경란과의 결혼 소식을 알렸다.



김상민 의원은 “얼마 전까지만 해도 저란 사람이 결혼이란 걸 하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습니다”고 말했다. 이어 김상민 의원은 “제가 만나온 경란씨는 사람을 환경이나 배경으로 평가하지 않는 사람이었습니다. 흔히들 말하는 스펙, 돈 많고, 집안 좋고, 잘 나가는 그런 것들이 인생의 중요한 기준이 되는 사람이 아니었습니다. 그렇다면 저 같은 사람과 결혼하려하지도 않았을 것”이라며 “나에게 경란씨는 누가 뭐래도 평강공주”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김상민 의원은 또 “경란씨를 평생 지키고 사랑하며 함께 어렵고 힘든 사람들의 편에 서서 그들의 목소리가 되어줄 수 있는 인생을 살아가려합니다”고 전했다. 그는 “저는 지금도 이것이 꿈인지 생시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여러분도 언젠가 멀리 바라보기만 했던 창문 밖의 풍경이 여러분의 현실로 꼭 다가오는 날이 오길 진심으로 바라고 기도합니다”고 덧붙이며 글을 마무리했다.



26일 김경란의 소속사 라인엔터테인먼트는 “김경란과 김상민은 지난 7월 교제를 시작해 10월 양가 상견례를 마쳤다”며 “오는 1월 6일 결혼식을 올린다"고 밝혔다. 라인엔터테인먼트는 김상민 의원과 김경란의 결혼과 관련하여 “신혼 여행지는 미정이며 집은 수원 장안구에 마련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속도위반설에 대해서는 “속도위반은 아니며 두 사람의 사랑이 확실해 이른 결혼을 올리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7월 한 행사장에서 처음 만난 김경란과 김상민 의원은 독실한 기독교 신자라는 점 등의 공통점을 가지고 교제를 시작한 후 10월 양가 상견례를 마쳤다.



김상민 의원은 새누리당 비례대표로 19대 국회의원이 되었으며 김경란은 K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경란 김상민 결혼’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