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왕의 얼굴' 서인국…"첫 사극이라 긴장" 첫 녹화 어땠기에 '깜짝'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27 16:22
‘왕의 얼굴 서인국’ [사진 KBS 2TV 제공]




가수 겸 배우 서인국(27)의 첫 사극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KBS2 수목드라마 ‘왕의 얼굴’ 측은 서인국의 첫 촬영 현장 비하인드 컷을 27일 공개했다.



‘왕의 얼굴’에서 서인국은 비정한 부왕의 견제와 중신들의 파벌암투, 권모술수를 이겨내고 왕으로 우뚝 서는 세자 광해군으로 분한다. 극중 광해는 겉으로는 장난기 넘치는 철없는 허당세자를 연기하면서도 실제로는 백성의 안위와 나라의 미래를 걱정하는 올곧은 성품을 지닌 책략가로서의 이중매력을 지닌 인물이다.



이날 현장에서는 신분을 감추고 저잣거리에 암행(暗行)을 나선 세자 광해의 모습이 그려졌다. 광해군은 정체를 감추려는 듯 여유롭게 미소 지었지만 백성들 틈에선 걱정 가득한 표정을 지어 호기심을 자아냈다



서인국은 첫 사극 출연에 설레면서도 다소 긴장한 듯 했지만 이내 특유의 넉살과 장난기 가득한 모습으로 여유롭게 촬영에 임해 다음 촬영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첫 촬영을 끝낸 후 서인국은 “처음으로 하는 사극이라 걱정도 많이 했는데 감독님과 많은 스태프분들 덕분에 잘 마친 것 같다”며 “걱정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 드리며 첫 방송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는 소감을 전했다.



제작사 관계자는 “첫 사극이라 긴장도 될 텐데 첫 촬영부터 완벽히 광해에 녹아 들었다. 새로운 광해의 모습이 서인국만의 느낌으로 더욱 빛날 것 같다”고 전해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왕의 얼굴’은 광해가 서자출신으로 세자 자리에 올라 끝내 왕으로 우뚝 서게 되는 이야기를 담는다. 또 선조와 아들 광해가 한 여인을 두고 삼각관계에 빠지는 설정도 전개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왕의 얼굴 서인국’. [사진 KBS 2TV 제공]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