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량 아웃도어화, 제품별 내구성 천차만별

중앙일보 2014.10.27 14:22
가벼운 등산과 산책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경량 아웃도어화'에 대한 선호가 높다. 등산화보다 가볍고 일상 생활 중에도 신을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한국소비자원은 주요 10개 브랜드 아웃도어화의 내구성·기능성·안전성을 시험한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비교해본 결과 내구성(접착강도·내마모성)과 기능성(미끄럼 저항·족저압력)에 제품별로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새 제품일 경우 아이더(Eider) 제품의 접착강도가 6.3N/mm으로 나타나 가장 높았다. 3N/mm인 코오롱스포츠 제품에 비해 2.1배 우수한 수준이다. 장기간 사용한 상황을 가장해 고온·고습한 환경에서 하루 동안 방치한 이후 비교해보니 아이더와 라푸마(Lafuma) 제품의 접착강도는 5.2N/mm로 가장 강했다. 2.5N/mm로 가장 약한 네파(Nepa) 제품에 비해 2.1배 우수하다.



반복적인 마찰에 의해 겉창이 얼마나 닳는지 알아본 내마모성 실험에서는 노스페이스(The North Face)·라푸마 제품이 4300회로 가장 튼튼했다. 600회에 불과한 아이더 제품에 비하면 7배 이상 높은 수치다. 미끄럼 저항을 비교한 결과 마른 바닥에서는 노스페이스와 라푸마 제품의 마찰저항이 가장 높았고 젖은 바닥에서는 밀레(Millet)·컬럼비아(Comlumbia)·아이더·K2·블랙야크(Black Yak) 5개 제품이 ‘매우 우수’ 등급을 받았다.

오래 걷는 사람들이 신는 아웃도어화는 발로 전달되는 압력인 ‘족저압력’이 낮아야 편안하다. 시험결과 컬럼비아 제품의 족저압력이 1.08kgf/㎠로 가장 낮았고 노스페이스 제품은 1.79kgf/㎠로 가장 높았다.



유해물질이 포함됐는지 확인한 결과 전 제품 모두 안전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같은 치수의 제품이라도 실제 크기와 중량은 다 다르다”며 “사이즈가 맞지 않으면 부상을 입을 수 있으니 직접 확인하고 구입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전용 클리너를 이용해 이물질을 제거하고 그늘에서 말리면 아웃도어화의 손상을 막을 수 있다. 장기간 보관할 경우 신문지 뭉치를 안에 넣어주면 습기 제거와 원형 유지에 도움이 된다”고 사용 요령을 알렸다.



박미소 기자 smile83@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