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샌프란시스코, 월드시리즈 우승 1승만 남겼다

중앙일보 2014.10.27 14:03
샌프란시스코가 미국 프로야구 월드시리즈 우승에 1승만 남겨뒀다.



샌프란시스코는 2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AT&T파크에서 열린 캔자스시티와의 월드시리즈(7전4선승제) 5차전에서 5-0으로 이겼다. 1차전을 잡고 내리 2연패를 당했던 샌프란시스코는 4,5차전을 승리하며 챔피언 등극까지 한 걸음만 남겨뒀다. 2년 전에 우승을 했던 샌프란시스코는 통산 8번째 우승을 꿈꾸고 있다.



에이스 매디슨 범가너가 활약했다. 범가너는 9이닝 동안 4피안타 8탈삼진 무실점 완봉승을 기록했다. 9이닝 동안 단 한 개의 사사구도 없는 완벽한 투구였다. 범가너는 이번 월드시리즈에서만 2승째를 올렸다. 타선에서도 힘을 냈다. 브랜든 크로포드는 결승타를 포함해 4타수 2안타 3타점을 기록했다.



샌프란시스코는 2회 말 1사 2·3루 찬스를 잡은 후 브랜든 크로포드의 2루수 앞 땅볼로 1점을 올렸다. 4회 파블로 산도발과 트레비스 이사카와의 안타로 2사 1·2루 기회를 만든 뒤 크로포드의 적시타로 1점을 추가했고, 8회 3점을 더 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