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5개월 아이 매맞은지 하루만에 숨져

중앙일보 2014.10.27 13:59
25개월 된 입양아가 어머니에게 매를 맞은 지 하루 만에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울산경찰청은 27일 아동 학대가 의심돼 김모(46ㆍ여)씨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 25일 오후 울산 중구 서동 자신의 집에서 딸 A(2)양을 플라스틱 자(40㎝)로 수 차례 때린 혐의다. 매를 맞은 A양은 다음날 오후 숨졌다.



경찰의 수사 내용을 종합하면 지난 25일 오후 김씨는 A양이 전기 콘센트에 젓가락을 꽂는 모습을 보고 플라스틱 자로 엉덩이와 허벅지를 수 차례 때렸다. 다음날 오전 3시쯤 잠에서 깬 김씨는 아이가 열이 나는 것을 보고 좌약을 투약했다. 감기몸살로 의심한 김씨는 아이에게 미음을 먹였다. 이날 오후 3시쯤부터 A양이 의식을 잃고 호흡곤란에 빠지자 김씨는 119에 전화해 “아이가 의식이 없고 숨을 제대로 못 쉰다”고 신고했다. 구급대원의 안내에 따라 심폐소생술도 실시했다. 하지만 A양은 병원에서 숨졌다. A양의 허벅지와 엉덩이에서는 멍자국이 발견됐다.



김씨는 지난해 12월 A양을 대구의 한 보육원에서 입양한 것으로 조사됐다. 남편과는 2년 전부터 별거 중이었지만 매달 300만원 정도 양육비를 지원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김씨의 폭행이 A양의 사망과 연관성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시신을 부검하기로 했다. 이병두 울산경찰청 여성보호계장은 “김씨의 친자녀(11살, 14살)와 남편 등을 조사한 결과 평소 아동 학대는 없었던 것으로 파악된다”며 “부검 결과에 따라 김씨의 사법처리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울산=차상은 기자 chazz@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