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롯데 자이언츠 선수단, 공필성 롯데 감독 선임 반발…사상 초유 사태, 무슨 일인데?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27 13:52
‘롯데 자이언츠 선수단’ ‘공필성’. [사진 롯데 홈페이지]
롯데 자이언츠 선수단이 공필성(47) 코치의 감독 선임에 반발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프로야구 선수들이 특정 코치의 감독 선임을 드러내놓고 반대한 적은 이번이 처음이다.



27일 한 매체는 롯데 구단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롯데 선수들이 지난 주말 롯데 최하진 사장과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 ‘공필성 코치, 권두조 코치 등 소위 프런트라인 코치들과 야구를 같이 하기 어렵다’는 뜻을 전했다”고 보도했다.

롯데 자이언츠 선수단은 공필성 감독의 선임을 지지하는 것으로 보이는 배재후 단장과 이문한 운영부장에 대해서도 강한 불신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프로야구에서 선수들이 특정 코치의 감독 선임을 반대를 표면화했던 적은 이전까지 한 번도 없었다.



롯데는 롯데 자이언츠 선수단과 프런트 사이의 힘겨루기가 팽팽한 구단으로 꼽힌다. 롯데는 김시진 감독의 중도 퇴임을 유도하며 정민태 투수 코치와 박흥식 타격 코치의 경질을 통보했다.

하지만 프런트와 비교적 커뮤니케이션이 잘 되는 공필성 코치의 내부 승진 이야기가 흘러나오자 롯데 자이언츠 선수단 사이에 불만과 불안감이 싹텄다는 게 이 매체의 분석이다.



이어 롯데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실권자인 배 단장이 미는 카드를 최 사장이 반대하는 상황이라고 볼 수 있다. 감독 선임이 불가능하다. 결국 (프런트 내부 의견통일이 안 되니) 신동인 구단주 대행이 결정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라고 덧붙였다.



공필성은 현재 롯데 자이언트 2군 수비 코치이다. 롯데에서는 내야수로 활약했고, 몸에 맞는 볼을 두려워하지 않았던 투혼의 상징이었다.



롯데 자이언츠 선수단은 27일부터 마무리 훈련에 돌입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롯데 자이언츠 선수단’ ‘공필성’. [사진 롯데자이언츠 홈페이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