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대호 홈런, 파울 위기 딛고 승리 부른 한 방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27 11:17
‘이대호 홈런’‘이대호 수비’ [사진 중앙포토]
이대호(32·소프트뱅크 호크스)가 일본시리즈 데뷔 첫 홈런을 기록했다.



이대호는 지난 26일(한국 시각) 일본 효고현 니시노미야의 한신 고시엔구장에서 열린 2014 일본 프로야구 일본시리즈 한신과 2차전에서 좌월 솔로홈런을 터트렸다. 이대호의 홈런 덕분에 소프트뱅크는 2-1로 승리했다.



이대호는 4번 1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1홈런)와 1타점 1득점으로 대활약을 펼쳤다. 양 팀은 일본시리즈 1승1패를 기록하게 됐다.



이대호는 4회 초 1사 주자가 없는 상황에서 한신의 좌완 투수 노미 아쓰시의 시속 131km 초구 슬라이더를 받아쳤다. 포물선은 왼쪽으로 길게 뻗으며 담장을 벗어났다.



경기 후 이대호는 "구종은 슬라이더였다. 파울이 될까 걱정했는데 홈런이 돼 다행이다. 중요한 추가점을 내 기쁘다. 1-0으로 앞서고 있었고 아직 경기 초반이라 편한 마음으로 자신있게 배트를 돌렸다"고 소감을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