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경란, 김상민 의원과 내년 1월 백년가약…"페북에 사랑이 듬뿍"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27 11:11
‘김경란 김상민 결혼’. [사진 김상민 페이스북 캡처]






방송인 김경란이 내년 1월 새누리당 김상민 의원과 백년가약을 맺는다.



26일 김경란의 소속사 라인엔터테인먼트는 보도를 통해 열애 소식이 알려진 후 “김경란과 김상민 의원이 오는 1월 6일 오후 6시 30분 중앙침례교회에서 결혼식을 올린다”고 공식 인정했다. 이어 “7월에 교제를 시작해 10월에 양가 상견례를 마쳤다. 결혼식 사회는 김창완 목사가 맡고 신혼집은 수원 장원구에 꾸린다”며 “신혼여행지는 미정이다”고 전했다. 또 "속도 위반은 절대 아니다. 둘의 사랑과 믿음이 확실해서 서두르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날 김상민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결혼 소감을 전했다. 김상민 의원은 김경란에 대해 “제가 만나온 (김)경란 씨는 사람을 환경이나 배경으로 평가하지 않는 사람이었습니다”라며 “흔히들 말하는 스펙, 돈 많고, 집안 좋고, 잘 나가는 그런 것들이 인생의 중요한 기준이 되는 사람이 아니었습니다. 저는 오랜 시간 동안 저처럼 평범한 집안, 특별한 배경이 없는 사람들도 이 세상에서 희망을 가지고 살 수 있고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세상이 되기를 바라고 또 간절히 바라며 살아왔습니다. 저의 삶을 경란씨는 누구보다 크게 평가해주고 인정해주었습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김)경란 씨를 평생 지키고 사랑하며 함께 어렵고 힘든 사람들의 편에 서서 그들의 목소리가 되어줄 수 있는 인생을 살아가려합니다”라며 “저는 지금도 이것이 꿈인지 생시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여러분도 언젠가 멀리 바라보기만 했던 창문 밖의 풍경이 여러분의 현실로 꼭 다가오는 날이 오길 진심으로 바라고 기도합니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경란의 예비 신랑 김상민 의원은 1973년생으로 아주대학교 총학생회장 출신이다. 새누리당 청년비례대표로 19대 국회에 입성했다. 현재 새누리당 경제민주화실천모임 운영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두 사람은 수 개월 전 한 행사에서 만난 인연을 계기로 차츰 연인으로 발전했다. 둘 다 독실한 기독교 신자로 봉사활동을 함께 해오며 애정을 쌓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경란의원’ ‘김경란 김상민 결혼’. [사진 김상민 페이스북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