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4국감] 정우택 "시중은행 보신주의 행태…우량기업 대출로 수익 창출"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27 10:56
시중 은행들이 우량기업의 대출은 늘리고 비우량기업에 대한 대출은 줄이는 방식으로 수익을 늘린 것으로 드러났다.



정우택 정무위원장이 26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체 기업 중 신용등급 5~10등급의 비우량 기업의 은행 대출 비중은 2010년 49.3%였다가 매년 감소해 올 6월에는 42.3%까지 하락했다.



국내 시중은행 중 자산규모가 가장 큰 국민은행의 경우 2010년에는 비우량 기업에 19조원(31%)의 대출을 해줬지만 2014년엔 12조원(18%)에 그쳤다.



정부가 사실상 대주주로 있는 우리은행 역시 2010년 44조원(75%)에 육박했던 비우량기업 대출 규모가 2014년 들어 40조원(67%) 수준으로 떨어졌고, 신한은행이나 하나은행 역시 비우량기업에 대한 대출액을 줄인 것으로 드러났다.



때문에 기업 운용에 자금 압박을 받은 비우량 중소기업들은 지역은행이나 국책은행, 신용보증기금에 문을 두드리고 있는 실정이다.



신용보증기금의 비우량기업(7등급~15등급)에 대한 보증액수는 2011년 22조에서 2014년 27조원으로 꾸준히 증가했고 전체 기업 보증액 대비 비율도 2011년 58%에서 2014년 65%으로 훌쩍 뛰었다.



정 위원장은 "은행들이 보신주의로 일관할수록 경제회복은 더뎌질 수밖에 없다"라며 "은행들이 기업에게 대출을 해주고 이자수익을 챙긴다는 생각보다 비우량 기업이라도 미래성을 보고 투자를 하여 수익을 창출한다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진우 기자 jw85@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