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기태 전 LG감독 KIA 새 사령탑 되나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27 10:39
‘김기태’. [사진 LG트윈스 홈페이지]




김기태(45) 전 LG트윈스 감독이 KIA 타이거즈의 새 사령탑 후보에 올라 관심을 끌고 있다.



KIA는 지난 25일 선동열 전 감독이 전격 사임하면서 새 감독 선임에 공들이고 있다. 1순위 후보로 거론되는 인물은 김기태 전 LG트윈스 김기태 감독이다.



올 시즌 초반 LG에서 중도에 물러나기는 했지만 김전 감독은 지난해 11년 만에 LG를 포스트시즌으로 이끌었다. LG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으며 리빌딩에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편 전 LG 트윈스 김기태 감독이 KIA 감독으로 갈 것이라는 소식이 알려진 가운데 OSEN은 27일 ‘김 전 감독은 아직 감독 제안은 받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OSEN에 따르면 김 전 감독은 27일 오전 OSEN과 전화통화에서 KIA의 새 사령탑으로 유력하다는 한 언론의 기사를 두고 “아직 어느 제안도 받지 못했다. 구단관계자와 이야기를 나눈 적도 없다”며 “지금 부모님댁인 광주에 있는데 그래서 이러한 소문이 난 것은 아닌가 싶다. 조심하기 위해 이곳에 있는데 의외의 일이 생겨버렸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기태’. [사진 LG트윈스 홈페이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