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소연, 그랑프리 시리즈 종합 5위…김연아 이후 최고 성적 '성공적 데뷔전'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27 10:03
박소연 [사진 중앙포토]
 

한국 피겨 유망주 박소연(17·신목고)이 2014-2015 시즌 피겨스케이팅 그랑프리 시리즈에서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렀다.



박소연은 27일(한국시간) 미국 시카고 시어스 센터 아레나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2014-2015 피겨스케이팅 그랑프리 시리즈에서 종합 170.43을 받아 5위를 기록했다.



박소연은 전날 쇼트프로그램 55.74점과 이날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1.35점, 예술점수(PCS) 54.34점, 감점 1점을 받아 총점 114.69점을 획득했다.



한국 여자 싱글 선수가 그랑프리에서 5위를 차지한 것은 김연아(24) 이후 최고 성적이다.



박소연은 지난 3월 세계선수권 대회에서 세운 자신의 최고 기록 176.61점을 넘진 못했지만 시니어 그랑프리 데뷔전을 성공적으로 마감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편 이번 대회에서는 엘레나 라디오노바(러시아)가 총점 195.47점으로 우승했고 쇼트프로그램 1위 엘리자베타 툭타미셰바(러시아)는 2위(189.62점), 그레이시 골드(미국)가 3위(179.38점)에 올랐다.



온라인 중앙일보

박소연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