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첫 피겨 GP 5위 오른 박소연, 가능성 보였다

중앙일보 2014.10.27 09:50
[사진 중앙포토]
'한국 피겨 기대주' 박소연(17·신목고)이 올 시즌 첫 그랑프리 대회에서 5위에 올랐다.



박소연은 27일(한국시간) 미국 시카고 시어스센터에서 열린 2014~15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시니어 그랑프리 1차 대회 '스케이트 아메리카' 프리 스케이팅에서 114.69점을 획득했다. 전날 쇼트 프로그램에서 55.74점을 기록한 박소연은 합계 170.43점을 받아 11명의 출전 선수 중에 5위에 올랐다.



쇼트 프로그램 5위에 올랐던 박소연은 프리 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1.35점, 예술점수(PCS) 54.34점을 획득했다. 그러나 감점 1점도 받았다. 영화 ‘로미오와 줄리엣’ OST를 배경 음악으로 사용한 프리 스케이팅에서 박소연은 3회전 점프인 트리플 룹을 뛴 뒤 착지에서 넘어지면서 감점을 받았다. 그러나 나머지 점프 기술은 모두 가산점을 받았다.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였고, 표현력은 한층 향상된 모습이었다. 박소연은 이번 시즌을 준비하면서 '피겨 여왕' 김연아로부터 표현력에서 상당 부분 가다듬은 것으로 알려졌다.



비록 메달권 진입에는 실패했지만 개인 첫 시니어 그랑프리 출전에 비교적 경쟁력있는 성적을 냈다. 3위 그레이시 골드(미국·179.38점)와도 8.95점 밖에 차이가 나지 않아 향후 치를 다른 대회에서 메달에 대한 희망도 가져볼 만 하다.



이번 대회 1,2위는 러시아 선수들이 독차지했다. 옐레나 라디오노바(러시아)가 195.47점으로 금메달을 획득했고, 옐리자베타 툭타미셰바(러시아)가 189.62점으로 은메달을 따냈다.



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